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사회 > 사회
사회
사회

'추징금 2,205억' 전두환, 연희동 자택 압류될까…법원판단 오늘 나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요시사신문 작성일20-11-20 10:54 조회154회 댓글0건

본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압류하는 것이 적법한지 여부가 20일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이날 전 전 대통령이 검찰의 추징에 불복해 제기한 ‘재판의 집행에 관한 이의’ 사건 결정을 선고한다. 이 사건은 201 8년 12월 서울중앙지검의 신청으로 연희동 자택이 공매에 넘겨지자 전 전 대통령이 반발해 이의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전 전 대통령은 과거 대법원 판결에 의해 부과된 추징금을 부인 이순자 씨 명의 재산에 집행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내란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1997년 대법원에서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원 확정판결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이 추징금 991억원 납부를 미루자 201 8년 서울중앙지검은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등이 소유한 4개 필지의 땅과 건물 2개를 공매 신청했다.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