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포토뉴스 >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뉴스

[이슈체크 18] 독일 정부, 이슬람 테러에 시민들 스스로 대비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09-04 22:15 조회440회 댓글0건

본문

독일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이슬람의 테러 공격 우려가 있다며 시민들에게 식량과 물을 비축하라고 알릴 계획이다.

 이같은 내용은 미국 페이스북 기독 매체인 TVNext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존탁자이퉁(FAS)이란 독일신문이 보도했다고 전했다.

 독일은 이슬람 테러 공격이 2번 있고 지난달 정신병 있는 청소년의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현재 초긴장 상태다. 베를린은 경찰 및 보안 부대에 특별한 사이버 범죄와 테러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close

 독일 내무부는 2012년에 의뢰했었던 시민 국방 전략을 인용해 시민들에게 5~10일 정도 필요한 식량과 물을 비축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일 내무부 대표는 24일 이 계획에 대해 내각에서 논의한다고 했다. 이 69장의 보고서는 실제로 독일에 대한 공격이 실행될 가능성은 없기 때문에 전통적인 방위는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우리의 존재를 위협할 수 있는 일들이 개발되고 있고 미래에도 가능하므로 적절하게 준비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일 국방부 장관이 이달 초 독일이 '테러 중심지' 있다며 대규모 테러에 대비하기 위해 독일 군대는 경찰과 공조해 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매체는 독일 정부는 시민들의 총기를 규제한다고 뺏어가고 대규모의 무슬림 난민들을 입국시키고 이제 와서 이슬람 테러 통제가 안되자 시민들이 알아서 식량과 물을 비축하고 알아서 자신들을 이슬람 테러로부터 보호하라고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문제는 비단 독일만의 문제가 아니다. 미국 정부도 같은 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도 헌법적 권리인 총기는 빼앗아 가고 있고 무슬림 난민은 홍수처럼 입국시키고 있다. 미국 땅에서도 벌써 수십번의 이슬람 테러 공격이 있었고 앞으로는 더 심각해질 것이다.

 매체는 주님이 디모데 전서 2:2에 말씀하신 것과 같이 정부를 위해 기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미국은 독일과 다르게 무법적인 정부로부터 시민을 보호해 주는 헌법이 있다며 시민들에게 헌법을 보호하고 기도로 참여할 것을 당부했다.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