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뉴스라인 > 헤드라인뉴스
헤드라인뉴스
헤드라인뉴스

궁지몰린 윤미향,검찰 소환 카운트 다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요시사신문 작성일20-05-20 12:39 조회209회 댓글0건

본문

 

겉으론 위안부 할머니들 위하는 기부를 받는 행위를 벌이면서 뒤에선 이돈으로 호위호식하며 살아온 범죄행각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실제로 법세련은 “윤 당선인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눈물과 고통을 팔아 호의호식했다”며 “윤 당선인과 정의연은 할머니의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해 존재한 게 아니다”고도 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안성 위안부 쉼터 고가매입 의혹’과 관련,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확산하는 가운데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업무상 배임 혐의로 시민단체에 고발된 윤 당선자 사건을 보험·사행행위범죄전담부서인 형사제9부(안동완 부장검사)에 배당하면서 윤 당선자 소환조사도 임박 했다.

앞서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는 18일 “윤 당선자 측에서 주장하는 기준으로 공사비를 계산하더라도 3억원이나 비싸게 쉼터를 매입했다”면서 “윤 당선자의 배임 행위로 단체는 재산상 손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냈다.

정의연은 지난 2013년 쉼터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지난달 3억원 이상 낮은 4억2,000만원에 팔기로 계약해 이를 두고 수상한 계약이라는 의혹이 증폭됐다.

윤 당선인이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현 정의연) 대표로 있을 때 안성신문 대표였던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매입을 중개했는데 실제 주변에 위치한 비슷한 규모의 주택은 4억원대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정의연은 시세보다 2배 가까이 더 주고 이 쉼터를 산 결과가 됐기 때문에 검찰이 밝혀낼지 주목된다.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