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사회 > 사회
사회
사회

대만 화롄 지진…주요 여행사 "7일 출발 취소수수료 면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요시사신문 작성일18-02-07 11:25 조회307회 댓글0건

본문


국내 주요 여행들이 대만 화롄에서 북동쪽으로 약 21km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7일 하루에 한해 여행 상품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화롄은 대만의 타로코 협곡 인근에 자리한 유명 관광지 중 하나다. 지난 6일 오후 11시50분께 화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호텔과 주거용 건물, 병원 등 건물 5채 이상이 무너지거나 피해를 입었으며, 최소 2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주요 항공사와 호텔에서 공식적인 취소 수수료 면제 관련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어 화롄 관련 여행 상품 취소 시 요금의 최대 50%나 되는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주요 여행사들은 이에 따라 7일 당일 출발 일정만 자체 부담으로 위약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이날 출발하는 화련을 포함한 대만여행 예약자가 취소를 원할 시 100% 환불 조치를 하고 있다"며 "8일 이후 출발 일정 취소 수수료는 현지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행 자체를 취소하지 않고 진행 시 화련 일정만을 제외하기로 했다"며 "대체 일정으로 단수이, 스펀 천등날리기 등을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참좋은여행도 화롄 포함 7일 출발 예정이었던 여행객에게 전액 환불하기 위한 취소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요 항공사들은 화련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노선이 없어 취소 수수료를 약관대로 부과하기로 했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화련은 타이베이에서 기차로 3시간 걸리는 거리에 있다"며 "현재 타이베이 노선들은 정상 운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