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인터뷰 > 인터뷰
인터뷰
인터뷰

최재성, “배현진은 빈 어항 속 물고기 채울게 많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월요시사신문 작성일18-05-28 13:30 조회328회 댓글0건

본문


남양주갑 3선 경험, 2의 정치 도전

미래당 박종진 물불 안가려재밌다

한국당 배현진 '홍준표 키드' 떼내길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담 : 최재성(민주당 송파을 후보)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곳이 바로 이 서울 송파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표방하고 나온 최재성 후보. 또 홍준표 대표가 야심차게 영입한 한국당 배현진 후보. 당내 공천 갈등 끝에 선거전에 합류한 화제의 인물이죠. 바른미래당 박종진 후보까지 격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후보들이 몰려 있다 보니까, 관심이 더 쏠릴 수밖에 없는 건데요. 차례로 만나보겠습니다. 오늘은 일찌감치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최재성 후보부터 만나보죠. 최재성 후보님, 안녕하세요?

 

최재성> 안녕하세요.

 

김현정> 다른 후보들 다 결정될 때까지 오래 기다리셨어요. 후보들에게 드리는 공통 질문, 송파을, 왜 최재성입니까?

 

최재성> 국회의원은 지역 비전과 국가 비전, 정치 비전을 함께 내놓고 유권자의 선택과 판단을 요구해야 됩니다. 저는 우선 정당 개혁, 국회 개혁은 최재성이 잘할 수 있고 소신 아닌가, 이런 생각이고요. 또 지역구 의원이니까요. 강남 3구 끝자락이 아니고, 송파만의 송파 유일구를 만들 수 있는 검증된 능력과 비전이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연습이 필요 없는 국회의원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블랙리스트 주장, 책임 따를수도

당선 후 당권도전? 능동적 정치할 것

 

김현정> ‘연습이 필요 없는 국회의원, 이미 경력이 있으니까 나는 연습 없이 실패 없이 잘해낼 수 있다?’ 다른 후보들은 그러고 보니까 다 처음 도전하는 분들이시네요. 배현진, 박종진 두 분은?

 

최재성> 그렇습니다. 그리고 민주당의 다른 후보도, 사실 제가 12개 재보궐 지역 중에 정치, 국회의원을 해 본 유일한 후보입니다. 그런데 이제 아직 나이는 젊은 편이거든요. 경험과 에너지가 함께 있는 후보 아닌가 싶습니다.

 

김현정> 경험과 에너지가 함께 있는. 그런데 오히려 다른 곳에서 국회의원을 해 봤다는 사실이 아니, 남양주갑에서 3선을 내리 하셨던 분이 이번에 다른 지역으로 옮긴 건 옮긴 송파을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것 아니냐. 당선 위해서 급하게 나오신 것 아니냐.’ 이렇게 공격할 수 있는 빌미가 될 수도 있는데요?

 

최재성> 저는 제가 걸어왔던 정치 행보가 많은 정치인들이나 우리 한국 정치에 하나의 좋은 사례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제가 공천을 못 받거나 또 본선에서 떨어지거나 이랬던 사람이 아니고. 문재인 당대표 시절에 함께 어려움을 돌파하기 위해서 헌신을 했던 케이스거든요.

 

김현정> 총선 불출마를 택하셨었던 거죠?

 

최재성> 그렇습니다. 그래서 남양주 지역구를 조응천 의원에게 주고 당선하는 데 일조하고. 그거 다시 달라고 하는 게 이게 안 좋은 정치고, 그거는 정치가 아니고 유치한 거죠. 그리고 제가 어려운 길이지만 다시 또 문재인 정부 성공과 국회 개혁을 위해서 나섰고, 상대적으로 민주당의 어려운 지역인 송파을에서 다시 제2의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 훨씬 더 저는 새로운 정치의 모습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김현정> ‘거기 원래 내 지역구였으니까 조응천 의원 비키시오, 내가 가겠소.’ 이게 오히려 구태의연한 거다.

 

최재성> 예전에는 다 그랬죠.

 

김현정> 그렇게 했었죠.

 

최재성> 그런데 그건 맞지 않습니다.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런데 국회의원을 지내시기는 했지만 바른미래당의 박종진 후보라든지 한국당의 배현진 후보보다 현재 대중적인 인지도 면에서는, 얼굴을 알린 측면에서는 오히려 떨어질 수도 있다.’ 이런 평가가 나오기도 하더라고요?

 

최재성> 두 분 다 방송을 하셨잖아요. 그것도 그걸로 따지면야 뭐 강부자 선생님이나 송해 선생님도 있으니까. 그래서 정치인은 정치인으로서, 또 그동안 정치에 입문하기 전에 국회의원 정치를 하기 위한 흔적들 또 준비들이 얼마만큼 됐느냐가 중요한 거고요. 저도 만만치 않죠. 그리고 저는 또 탤런트 최재성 씨하고 같은 동명이인이고요. 두 명이 함께 쌓아가는 인지도입니다.

 

김현정> (웃음) 이것은 지금 아재개그 하신 거죠?

 

최재성> 아닙니다. 이게 국회의원의 자격 요건, 국회의원이 될 사람이 갖춰야 될 요건이라는 측면에서 봐줘야지. 방송을 많이 했다고 그렇게 하는 거는 한쪽 면으로서는 또 장점이 있지만 그것이 선결 요건, 국회의원의 자격 요건은 아니다.

 

김현정> 알겠습니다, 알겠습니다. 경쟁 후보들 얘기가 나온 김에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 바른미래당의 박종진 후보를 경쟁자로서 짧게 평가하신다면?

 

박종진 후보는 물불 안

가리는 재미있는 후보

 

최재성> 우선 우리 박종진 후보는 물불 안 가리는 재미있는 후보 같아요.

 

김현정> 잠깐만. ‘물불 안 가린다이거는 굉장히 열정적으로 좋게 들리기도 하지만. ‘재미있는 후보다이건 어떤 말씀이세요?

 

최재성> 우선 좀 언밸런스하고 이러면서도 좀 다이내믹한 후보예요. 그러니까 공천 과정에서 우여곡절을 겪었잖아요. 저는 뭐 다른 당 문제지만 당연히 박종진 후보가 공천을 받았어야죠. 그랬는데 그때 아주 마음고생 하다가 공천 받으니까 일성을 그렇게 하셨어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 온몸을 불사르겠다.

 

김현정> 그러셨어요, 일성을?

 

최재성> 그런데 그 전에 공천 갈등 과정에서 경쟁력이 없다이거 아니었습니까? 박종진 후보 3등인데, 질 후보를 왜 내보내느냐. 이게 이제 안철수 후보의 논리였거든요. 그때 내가 3등 하면 석촌호수에 뛰어들겠다고 또 말씀하셔서.

 

김현정> 그러셨습니까?

 

최재성> 물불을 안 가리는. 그러나 굉장히 유쾌하고 역동적인 분입니다.

 

김현정> ‘물불 안 가린다가 칭찬인 줄 알았더니 듣다 보니까 욕이네요.

 

최재성> 아닙니다.

 

김현정> (웃음) 아닙니까?

 

최재성> 왜냐하면 자기가 우여곡절 끝에 공천 받았는데 바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당선을 위해서 뛰겠다. 몸을 불사르겠다. 이건 좋은 자세죠.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렇다면 배현진 후보는 어떻게 평가하세요, 짧게.

 

최재성> 텅 빈 어항? 그러니까 본인도 흰 도화지 같은 후보라고 그랬는데 물도 채우고 이제 스스로가 또 국민들이 정치인은 항상 이렇게 바라보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거기에 어항 속의 물고기처럼 잘 노닐어야 되고 다녀야 되는데, 채워야 될 것들이 많죠.

 

김현정> ‘텅 빈 어항’? 그런데 배현진 후보는 홍준표 대표가 직접 영입을 해서 홍준표 키즈라고 불리는 사람이고. ‘기존 정치에 내가 물들지 않은 신인이다. 그래서 구태 정치가 아닌 미래 지향적 정치를 해나갈 인물이 바로 나다라고 얘기를 하시던데요?

 

최재성> 우선 홍 대표님이 여러 가지 장단점이 있겠습니다만, 홍준표 키즈라는 말은 빨리 떼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김현정> 왜요?

 

배현진은 홍준표 키즈라는 말을

듣는 것은 우선 내용이 없는 거

 

최재성> 한 정치인에게 붙은 브랜드 혹은 어떤 딱지는 우선 그게 홍준표 대표와 정치적 소신, 비전, 어떤 명분 이런 것들이 공유가 돼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함께 극복한다고 그러면 그 딱지는 괜찮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 분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홍준표가 당대표로서 출진시킨 사람이라고 해서 홍준표 키즈라는 말을 듣는 것은 우선 내용이 없는 거 아닙니까? 그래서 내용과 흔적과 명분과 소신이 없는 이런 거는 빨리 떼는 게 저는 좋다고 보고요. ‘흰 도화지와 같은 사람이다.’ 이것은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적어도 대한민국의 독립된 헌법기관인 막중한 책무를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에 출마하려면 도화지 위에 그림을, 밑그림을 그려서 유권자한테 제출하고 판단을 요청하는 거거든요. 그래서 자기 그림이 있었으면 좋겠다. 이런 생각입니다.

 

김현정> 그러니까 하얀 여백이 있는 건 좋지만 지금 비어도 너무 비었다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