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홈 > 오피니언 > 논평
논평
논평

[인터뷰]정병국, 친박과 공동비대위장 NO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12-19 12:06 조회388회 댓글0건

본문

정병국 "친박과 공동비대위원장? 일고의 가치없어"​​​​

​​​​​​​​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친박계 정우택 의원이 뽑혔죠. 이제 곧 비대위원장을 뽑을 텐데 만약 그것마저 친박이 가져간다면 사실상 비박, 비주류는 설 자리를 잃게 됩니다. 지금 정우택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은 비박이 맡았으면 좋겠다 말은 했습니다마는 그건 어디까지나 정우택 원내대표 생각일 뿐이고요. 친박계에서는 비박한테 최대한 양보를 해도 공동 비대위원장까지 그 정도까지만 가능하다는 이야기거든요. 과연 비박계가 이 카드 받을 수 있을까요. 그게 아니라면 어떻게 되는 걸까요? 비주류 비박계 정병국 의원 만나보겠습니다. 정 의원님, 안녕하세요.

◆ 정병국> 안녕하세요. 정병국입니다.

 

◇ 김현정> 지난 주말은 진짜 안녕 못 하셨을 것 같은데요.

◆ 정병국> (웃음) 네, 그렇습니다.

◇ 김현정> 저는 사실 국회에서 탄핵 가결되고 나서요, 이제 친박이 새누리당에서 설 자리가 굉장히 없어지겠구나, 좁아지겠구나 이 생각을 했는데. 웬걸요, 심지어 친박 원내대표까지 선출이 됐습니다. 이거 어떻게 된 겁니까?

◆ 정병국> 구체제를 청산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지금 현재 우리가 청산해야 될 과제는 패권주의라고 저는 생각을 해요.

​​​​​​​​​​​​

◇ 김현정> 패권주의?

◆ 정병국> 네, 그 패권주의가 결국은 정치를 희화화하고 지금 최순실 사건 같은 것을 만들어냈다고 보거든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100만, 200만 촛불시민들이 거리로 나와도 끄덕하지 않고 항거하고 있는데 참으로 쉽지 않은 싸움입니다.

◇ 김현정> 그런데 비박계도 조금 안이하게 대처하신 건 아니에요? 그날 해외에 있다고 안 오신 분도 계시고.

 

◆ 정병국> 그렇습니다. 저희들 스스로도 이러한 상황을 만든 데에 일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요. 따라서 스스로가 반성한다는 차원에서 이 새누리당을 해체하자라고 하는 것이 비상시국회의를 함께했던 사람들의 생각이거든요. 그런 과정에서 원내대표든 비상대책위원회의 위원장이든 그것을 맡아가지고 원활하게 청산작업을 하자하는 차원에서 참여를 하게 됐는데, 참여를 하게 되면 이겨야 되는데 이기지 못했던 것. 이런 자세들이 결국은 우리가 청산을 해야 될 구체제가 지금까지 이렇게 존재를 하게끔 만든 이유다, 반성합니다.

 

◇ 김현정> 어쨌든 이제부터가 더 문제입니다. 이렇게 되면 다음 주 비대위원장까지 친박이 차지할 가능성이 커지고, 그러면 도로 친박당이 되는 거잖아요.

◆ 정병국> 그렇습니다. 우리가 청산해야 될 대상을 청산을 못하는 꼴이 되는 건데 과연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나가야 될까 고민에 빠졌습니다.

◇ 김현정> 고민이 깊으시죠. 친박계에서는 공동 비대위원장까지 줄 수 있다, 비박 하나 친박 하나 공동 비대위원장. 이거 받을 생각 있으세요?

 

◆ 정병국> 결국 친박 측에서 이렇게 나오는 것은 이런 과정에서 서로 타협을 해서 자신들의 정치 생명을 연장을 하겠다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을 해요. 따라서 이것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

◇ 김현정>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보십니까?

◆ 정병국> 그렇습니다.

◇ 김현정> 그런데 말이죠. 친박계에서는 2선 후퇴하겠다, 그리고 모든 것 내려놓겠다, 백의종군하겠다 이런 얘기까지 나오고 있거든요. 이거는 진정성 없다고 보세요?

◆ 정병국> 2선 후퇴를 한다라는 생각을 가지면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죠. 정우택 원내대표 지금 당선이 됐는데 나오지 말았어야 2선 후퇴죠.

 

◇ 김현정> 그게 진정한 2선 후퇴였다? 정우택 원내대표 돼놓고 그리고 비대위원장도 밀어넣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말로만 2선 후퇴, 백의종군 아무 의미 없다?

◆ 정병국> 그렇죠. 결국은 물타기를 하는 거예요. 그렇게 해서 소위 친박 진영이 모든 걸 다 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했던 멤버들이 이것을 수용을 안 하고 있다.

◇ 김현정> 비주류가 수용을 안 하고 있다?

◆ 정병국> 네. 이런 식으로 일종의 분파주의로 몰고 가려고 하는 이런 행태라고 저는 봅니다.

◇ 김현정> 그래요. 공동 비대위원장은 받을 수 없다.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하셨어요. 실제로 비주류 측에서 위원장 카드로 제일 많이 거론되는 사람이 유승민 의원이시죠?

◆ 정병국> 만약에 공동 비대위원장이 그래야 될 것 같으면 이정현 체제를 반대할 이유가 없는 거죠. 그냥 가면 되는 거예요. 왜 지금 우리가 비상시국이라고 생각을 하는가. 지금 우리 당이 배출하고 우리가 만들어낸 대통령을 탄핵까지 한 정당입니다. 또 그것을 오늘날 대통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소위 말하는 친박, 진박 세력들이 상존하고 있고 그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당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래서는 안 된다 해서 과거 체제를 다 물러나라 그래서 이정현 체제 물러나라고 했던 것 아니겠어요? 그런데 또다시 포장을 해서 그분들이 당을 장악하고 있면 과연 국민들이 그것을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하는 겁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공동비대위원장 일고의 가치 없다, 유승민 의원도 역시 단독 비대위원장 아니면 안 받겠다, 지금 정병국 의원 같은 말씀하셨고. 그런데 지금 친박에서 단독비대위원장 줄 생각 없답니다. 분명히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비박, 비주류의 남은 선택지는 뭔가요? 나가시는 겁니까?

◆ 정병국> 아직 공식적으로 저희들이 입장을 듣지는 못했어요.

◇ 김현정> 아, 친박의 입장을요?

◆ 정병국> 네. 그래서 이번 주 내로 의견을 들어보고 저희들 입장을 정리할 건데. 그러나 기본원칙은 변함이 없다라고 말씀을 드릴 수 있겠습니다.

◇ 김현정> 공동은 안 받는다는 그 입장. 아니, 협상을 하면 달라질 수도 있다고 보세요?

◆ 정병국> 저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봐요. 당을 청산하자고 하는 건데. 결국은 새누리당을 해체하고 새롭게 그야말로 건전한 보수를 대변하는 데 새누리당이 그 역할을 못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건전한 진정한 보수들이 설 땅을 만들어주자고 하는 게 저희들 생각인데, 그걸 협상해서는 저는 안 된다고 보는 거죠.

◇ 김현정> 그렇게 협상이 안 된다면 결국은 친박계는 그러면 할 수 없다, 협상을 당신들이 거부했으니 비대위원장은 우리가 가져가겠다, 이렇게 될 것 같습니다. 그렇게 되면 그 다음에는 어떻게 되는 거냐는 거죠. 그럼 결국 같이 못하시는 거 아니에요?

◆ 정병국> 저희들이 근본적으로 청산을 못한다고 하면 또 다른 청산의 방법을 저희들이 선택을 해야 되는 거죠.

◇ 김현정> 또 다른 청산의 방법? 결국은 김무성 대표가 이미 언급했습니다마는 탈당이라는 선택지로?

◆ 정병국> 탈당이 아니고요. 새 나무를 심어야죠. 새 나무 심고 이게 명을 다한 나무 고사하게끔 만들어야 되는 거죠.

◇ 김현정> 새 나무를 안에서 심으시는 거예요? 나가서 심으시는 거예요?

◆ 정병국> 그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안에서 심으실 수 있겠어요? 이 상황에서 안에서 심으실 수가 있어요?

◆ 정병국>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고요. 저희들 지금 고민하고 있고요. 일단은 최종적으로 지금 정우택 원내대표의 의견을 들어보고. 그러고 나서는 저희들이 결정을 할 겁니다.

◇ 김현정> 김무성 대표는 이미 탈당 언급하셨으니까 제가 여쭙습니다마는 김무성 전 대표가 탈당을 선택한다면 20명 정도는 탈당할 거다, 이런 얘기 나오던데..

◆ 정병국> 이거는 김무성 대표 혼자하는 게 아니고요. 정치는 혼자하는 게 아닙니다. 또 당을 만드는 것도 김무성 대표 혼자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고요. 지금까지 뜻을 같이 했던 비상시국회의 멤버들이 함께 뜻을 할 때 다수가 함께하겠다면 하는 거고 그런 거죠. 그래서 이것을 어떤 한 개인이 정치적인 이해에 의해서 움직이는 거다, 이렇게 보시면 안 됩니다.

◇ 김현정> 이게 다 뜻이 모아져야 그 정도가 나가는 거지 김무성 대표 혼자 나간다고 해서 따라나가는 사람이 없을 거다?

◆ 정병국> 네. 저는 그렇게 해서도 안 되고, 그거야말로 또 다른 패권주의를 만드는 것 아니겠습니까?

◇ 김현정> 그렇게 보시는 거군요, 그렇게.

◆ 정병국> 저는 이것은 우리가 가치를 중심으로 뜻을 중심으로 같이 모이는 것이지, 어느 사람이 나가고 안 나가고 그거에 따라서 움직이는 것은 아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정병국 의원 만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시간이 별로 없지만 제가 한 가지 여쭐게요. 고영태 씨가 주말에 월간중앙 인터뷰, 이거 인터뷰는 사전에 한 겁니다마는 주말에 나온 뉴스죠. 지난 2014년 새누리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 최순실이 박 대통령한테 전화를 걸어서 말은 존댓말이었지만 거의 지시하는 투로 서청원 후보가 대표가 되어야 한다 이렇게 말을 했다는 거예요. 서청원 대표는 물론 말도 안 된다 일축을 하기는 했습니다마는 이 주장, 이 의혹 어떻게 보세요.

◆ 정병국> 저는 이번 최순실 사건을 보면서 정말 까도까도 끝이 없다, 점입가경이라고 생각이 들어요. 정말 국정전반에 또 정치권까지를 포함해서 농단을 했구나하는 생각이 들고. 그런 얘기 나올 때마다 그 상황, 상황을 저희들이 반추를 해 보면 이게 그림이 또 그려져요.

◇ 김현정> 그림이 그려진다는게 무슨 말씀이세요?

◆ 정병국> 이런 부분들을 보면 그동안 우리가 정말 허깨비 같은 사람에게 놀아났구나 이런 생각이 드네요.

◇ 김현정> 반추를 해 보면 그때 진짜 그랬다는 생각이 드신단 얘기예요?

◆ 정병국> 그 당시에 보면 누가 민다, 이런 얘기가 파다했거든요.

◇ 김현정> 그런데 서청원 대표야 당연히 그 당시 친박이었으니까 대통령이 미는 건 어떻게 보면.

◆ 정병국> 결과론적으로 일련의 모든 사건들을 보면 최순실 씨가 뒤에서 작업하고 기획하고 그리고 집행한 것은 대통령이 한 것 같이 지금 나타나고 있잖아요. 그런 게 사건, 사건마다 이 얘기들이 나오면 이게 이래서 그랬구나, 또 저희들도 대통령이 되시기 이전에 일을 하는 과정 속에서 이런 이런 건 왜 이러지 이렇게 생각했던 게 아, 뒤에서 이 사람이 있었구나 이런 생각이 드는 거예요.

◇ 김현정> 총선에서는 그러면 최순실 씨가 손을 놓고 있었겠는가 어떻게 보세요?

◆ 정병국> 그런 얘기도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그건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이니까 제가 말씀드리기는 뭐하고요. 하여튼간에 전반에 대해서 농단을 했고 정말 어떻게 이럴 수 있나하는, 그러면서 저 스스로도 자괴감이 들고 창피합니다. 부끄럽고요.

◇ 김현정> 이러려고 내가 새누리당 국회의원했나 자괴감이 드세요?

◆ 정병국> 네. 참 죄송합니다, 정말.

◇ 김현정> 이번 일주일이 새누리당에게 중요한 한 주가 될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 말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정병국>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새누리당 비주류 정병국 의원이었습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 글이 없습니다.